KOR | ENG | Home | 회원가입 | 로그인
태국개요
한태관계
태국정보
태국뉴스
> 태국정보 > 태국뉴스
탁신 총선 후 귀국예정
탁신 치나왓 전(前) 태국 총리는 총선 후 귀국해 자신의 계열인 '국민의 힘'당(PPP)의 경제고문으로 추대될 것이라고 그의 자문역을 맡고 있는 변호사가 말했다고 태국 관영 TNA통신이 11월 28일 보도했다.

   고문 변호사는 "탁신 전 총리는 12월23일 실시되는 총선 후 확실히 귀국할 것"이라며 "그의 귀국 일정은 총선 직전인 12월21일 방콕시내 사남루엉 공원에서 열릴 선거유세에서 차럼 유밤룽 PPP 부총재가 밝힐 예정"이라고 말했다.

   PPP는 탁신이 창당한 '타이 락 타이'(TRT)당이 선거부정을 이유로 지난 5월 헌법재판소로부터 정당해체 명령을 받은 뒤 탁신 계열의 정치인들이 세운 신당이며 노파돌 변호사는 PPP의 사무차장을 맡고 있다.

   고문 변호사는 총선에서 PPP가 승리하면 국민의 힘당 총재가 총리에 취임할 것이며 탁신 전 총리는 군부 쿠데타 이후 침체된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PPP의 경제고문으로 추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.

   그는 그러나 탁신 전 총리 등 TRT 간부 111명은 정당 해체와 함께 향후 5년간 정치활동도 금지된 상태이기 때문에 경제고문 추대에 따른 법률적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.

   태국 총선은 PPP와 60년 역사를 지닌 민주당 등 간에 격돌이 예상되고 있으며 최근 실시한 현지 언론과 대학의 여론조사 결과 PPP가 승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됐다.

출처: 연합뉴스
이    름 :관리자
날    짜 :2007-12-05(11:30)
방    문 :73715
이 메 일 :
홈페이지 :
첨부파일 :

이름 : 비밀번호 : 이메일 :
Copyright ⓒ 2007 이영 엔터프라이즈 All rights reserved

Phone: 02-204-2503 Fax.: 02-204-2504
E-mail: tkcc@korchamthai.com